태국

Context of 태국

타이 왕국(태국어: ราชอาณาจักรไทย 랏차 아나짝 타이[*]), 약칭 태국(태국어: ประเทศไทย 쁘라텟타이[*])은 동남아시아의 말레이 반도와 인도차이나 반도 사이에 걸쳐 있는 국가이다. 76개의 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체 면적은 약 513,120km2,인구는 약 6,600만 명이다. 세계에서 50번째로 면적이 넓은 국가이며, 22번째로 인구가 많은 국가이기도 하다. 수도이자 최대 도시는 방콕이다. 북쪽으로는 미얀마와 라오스와 접경하고 있으며, 동쪽으로는 라오스와 캄보디아와 접하고 있다. 남쪽에는 타이만과 말레이시아가 있고, 서쪽에는 안다만 해가 있다. 해상 국경으로는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그리고 인도와 국경을 접하고 있다. 태국은 입헌군주정이며, 기본적으로 의회민주주의를 채택하고 있다. 허나 역사적으로 태국은 수많은 쿠데타와 군사 독재를 거치며 현재까지도 제대로 된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있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타이족은 약 11세기 즈음에 중국 남서부에서 동남아 반도로 이주해왔다. 이후 인도 문화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몬 왕국, 크메르 제국, 말레이 군주국들이 등장하여 현재 태국계 왕조인 수코타이 왕국, 란나 왕국, 아유타야 왕국과 경쟁을 별였다. 아유타야 왕국의 시기인 1511년부터는 포르투갈인들과 만나며 유럽과의 교역을 시작하였고, 아유타야 왕국은 15세기 즈음에 전성기를 맞아 지역 강국으로 번성하였다. 허나 왕국도 점차 쇠퇴하기 시작했고, 결국 1767년에 버마-태국 전쟁으로 멸망하였다. 이후 탁신 장군이 왕국을 재통합하는 데에 성공했고, 단명한 톤부리 왕조를 세웠다. 그러나 탁신 장군은 폭정으로 신망을 잃었고, 현재 짜끄리 왕조의 시조인 풋타엿파쭐라...더 보기

타이 왕국(태국어: ราชอาณาจักรไทย 랏차 아나짝 타이[*]), 약칭 태국(태국어: ประเทศไทย 쁘라텟타이[*])은 동남아시아의 말레이 반도와 인도차이나 반도 사이에 걸쳐 있는 국가이다. 76개의 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체 면적은 약 513,120km2,인구는 약 6,600만 명이다. 세계에서 50번째로 면적이 넓은 국가이며, 22번째로 인구가 많은 국가이기도 하다. 수도이자 최대 도시는 방콕이다. 북쪽으로는 미얀마와 라오스와 접경하고 있으며, 동쪽으로는 라오스와 캄보디아와 접하고 있다. 남쪽에는 타이만과 말레이시아가 있고, 서쪽에는 안다만 해가 있다. 해상 국경으로는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그리고 인도와 국경을 접하고 있다. 태국은 입헌군주정이며, 기본적으로 의회민주주의를 채택하고 있다. 허나 역사적으로 태국은 수많은 쿠데타와 군사 독재를 거치며 현재까지도 제대로 된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있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타이족은 약 11세기 즈음에 중국 남서부에서 동남아 반도로 이주해왔다. 이후 인도 문화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몬 왕국, 크메르 제국, 말레이 군주국들이 등장하여 현재 태국계 왕조인 수코타이 왕국, 란나 왕국, 아유타야 왕국과 경쟁을 별였다. 아유타야 왕국의 시기인 1511년부터는 포르투갈인들과 만나며 유럽과의 교역을 시작하였고, 아유타야 왕국은 15세기 즈음에 전성기를 맞아 지역 강국으로 번성하였다. 허나 왕국도 점차 쇠퇴하기 시작했고, 결국 1767년에 버마-태국 전쟁으로 멸망하였다. 이후 탁신 장군이 왕국을 재통합하는 데에 성공했고, 단명한 톤부리 왕조를 세웠다. 그러나 탁신 장군은 폭정으로 신망을 잃었고, 현재 짜끄리 왕조의 시조인 풋타엿파쭐라룩이 새로운 왕으로 즉위하였다. 풋타엿파쭐라룩은 선정을 펼쳤고, 국민들의 지지를 얻는 데에 성공하면서 현재의 국왕인 라마 10세까지 왕조를 이어오고 있다.

태국은 동남아시아에서 서양에 의해 식민지화가 되지 않은 유일한 국가였다. 물론 서양 열강들에 의해 수많은 불평등 조약들을 맺고, 영토도 많이 뺏겼으나 가까스로 주권을 지키는 데에만은 성공한 것이다. 이후 태국은 라마 5세의 재위기에 절대군주정으로 변모하였고, 힘을 키워 제1차 세계대전에도 참전하였다.

태국은 1932년 발발한 시암 혁명 이후 입헌군주정이 되었으며 국명도 현재의 ‘태국’으로 바꾸었다. 1933년에는 국가를 제작하였고, 입헌혁명일인 6월 24일을 건국기념일로 지정했다. 2차 세계대전 동안에는 일본 제국의 꼭두각시 국가라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1950년대 후반에는 사릿 타나랏 장군이 군부 쿠데타를 일으켰고, 이후에는 미국의 군사 동맹국이 되어 냉전기에 동남아시아의 공산화를 저지하는 방어막 역할을 했다. 1970년대 중반에는 잠시 민주화가 되나 싶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군 독재를 겪었다. 2000년대에는 탁신 친나왓 총리의 지지자들과 반대자들의 갈등으로 얼룩졌으며, 가장 최근에는 2014년의 쿠데타로 인해 현행 20차 헌법이 통용되고 있다.

지도

Videos